playXP

서브 메뉴

Page. 8 / 82 [내 메뉴에 추가]
글쓰기
작성자 아이콘 arx7
작성일 2011-07-11 22:01:39 KST 조회 3,614
첨부
제목
2관문 3추적자 후 날빌 and 운영

랜덤유저인대 요즘 플토가 걸리면 이 전술을 계속 쓰고 있는대요.

 

일단 빌드오더를 설명할게요.

 

상대에 따라 정찰 타이밍은 자유입니다. 상대가 너무 궁금하면 수정탑 지으면서 정찰 보내시구요

그게 아니라면 관문을 지으면서 정찰을 시도합니다.

 

9 수정탑 10탐사정(시증1번째) 13 관문, 관문을 짓자마자 연결체에(시증2번째) 14 융화소

16 수정탑 17 인공 제어소 (일꾼 한타임 쉬고) 17관문 (여기까지 2관문) 19 융화소(2번째)

인공제어소 완성될때까지 20 인구수까지 탐사정만 찍어줍니다. 인공제어소가 완성되면

처음 지은 관문에서 추적자 1기를 찍고 바로 시간증폭을 넣어줍니다. 그리고 미네랄이 되는대로

차원 관문 연구만 눌러주구요. 추적자 1기가 나올때쯤 2번째 관문이 완성되면서

2기의 관문에서 추적자 2기를 눌러서 각각 시증을 넣어줍니다.

3추적자가 완성될 즈음의 상황은 인구수 26/26에 시간증폭이 한번 남게 되는대

위급하면 차원관문에 넣어주거나 수정탑을 추가하면서 탐사정을 추가할수도 있습니다.

다만 극단적으로 3추적자 타이밍을 끌어올린 것이기 때문에 6,8못이 아닌 이상 위급하진 않을겁니다.

 

여기서 프로토스는 자원이 많이 남게 됩니다 여기서 날빌로 가느냐 운영으로 가느냐는

사용자의 몫입니다.

대 테란전 대 플토전 대 저그전 어느 종족을 상대하더라도 이득을 볼 수 있는 체제이구요

다만 대 저그전에는 저그가 6못 8못 등의 필살기를 시전할 경우는 정찰나간 탐사정으로 적절히 파악해주세요

대 저그전은 수정탑 정찰 추천합니다. 선앞일경우 컨트롤 여하에 따라 3추적자로 심대한 타격을 입힐수 있어요.

 

이를태면 대 테란전에  테란이 1병영 더블 또는 반응로, 기술실 더블을 할 경우 점멸 추적자로

진입하는 전술도 가능하구요. 같이 맞불을 놔서 연결체를 가져가는 전술도 가능합니다.

점멸 추적자를 시전할 경우는 26/26 3추적자 상황에서 바로 황혼의회를 올려주고 수정탑을 짓고

관문을 추가하며 탐사정 4기정도를 보충해 줍니다 2가스를 캐기 때문에 충분히 암흑기사까지도 가능하구요.

 

운영을 가시려면 3추적자로 압박하면서 연결체와 함께 로봇공학 지어주는겁니다(대 테란전에 유효)

벤시까지 무난하게 막으면서 더블이 가능합니다. 거신을 가도 되고 고위기사로 가도 되는대

테란이 한방 모아서 나올경우 3관 1로공으로 불멸자 파수기로 어찌어찌 수비가 됩니다 ㅎ..

그러면 플토가 유리해지는거죠. 벤시 견제만 제대로 막아줘도 무난하게 플토가 이기는 그림이죠.

 

대 플토전에는 암흑기사로 이어지는 콤보로 활용이 가능한대요.

3추적자 압박후 황혼의회-암흑성소-몰래 수정탑(적진근처) 에서 암흑기사로 재미를 볼 가능성이 높아요.

3추적자 압박을 하게 되면 플토의 반응은 많이 갈리게 되는대요.

1광1추를 찍고 4차관 싸움을 준비(신4차관)하는 경우 그대로 3추적자에 말려서 엄청난 피해를 보고

이후 추가되는 암흑기사에 게임이 말리게 되구요.

 

파수기를 먼저 찍은 경우 3추적자로 살랑살랑 역장을 빼먹으면 상대 프로토스는 어떻게든 버텨야 하기 때문에

추가로 파수기를 찍어줄수밖에 없고 그렇게 되면 또 역장을 빼먹고 감시탑으로 추적자가 빠지면 됩니다.

상대 병력 진출에 따라 몰래 지어놓은 수정탑에서 암흑기사를 소환해서 들어가도 되구요.

 

잉전사를 찍어서 들어가도 됩니다(상대가 빠르게 진출할 경우). 그리고 암흑기사를 하려면

3관문 상태에서 제련소를 추가해서 광자포로 상대의 암흑기사 대비를 해주시면 됩니다.

입구에 붙여 짓지 말고 살짝 뒤에 지어주면 수비도 좋고 의외의 소득을 올릴 수 있는게

상대가 로공을 타서 관측선이 날아오면 광자포와 추적자에 의해 관측선이 없어집니다.

또한 거신싸움을 생각해서 거신을 찍어주게 되는대 그 거신을 취소시키거나 심대한 타격을 입힐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암흑기사로 재미만 보고 빠진 후 앞마당을 가져가도 상대방은 막을 방법이 없습니다.

관측선 2기 이상이 모이지 않으면 상대방은 진출 할 수가 없기때문에 진출과 거신의 타이밍도 매우 늦어지구요.

따라서 오히려 앞마당 가져가면서 로공을 짓고 관측선과 불멸자(또는 거신)준비하여 상대의 역러시를  가볍게

막아낼 수가 있습니다. 재미보고 빠진 2~4기의 암흑기사는 모두 집정관으로 변신하기때문에 엄청난 몸빵..

또한 상대방이 진출하면서 같이 가져온 관측선만 잡아주면 암흑기사 소환만으로도 손쉽게 병력을 밀어낼 수

있습니다.

 

뭐 다야까지는 그렇구요.. 마스터는 상대 안해봐서 모르는대

마스터분들이 이 빌드를 생각한다면 좀더 다듬으실 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옛날에 유행했던 빌드 같은대 다시한번 재조명 해보려고(3추적자 검색해보니까 옛날꺼밖에 없어서요 ㅎㅎ..)

적어봤습니다. 재밌게 사용해보세요.

지속적인 허위 신고시 신고자가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신고 사유를 입력하십시오:

발도장 찍기
아이콘 호모 (2011-07-11 22:12:39 KST)
0↑ ↓0
센스 이미지를 등록해 주세요
3추지금도 유행아닌가요? ㅋ 진짜 잘쓰고있는데
아이콘 설사몬 (2011-07-11 22:52:17 KST)
0↑ ↓0
센스 이미지를 등록해 주세요
저도 노가스인거보면 3추로시작함..ㅋ
아이콘 레드와인디오 (2011-07-11 22:54:49 KST)
0↑ ↓0
센스 이미지
흠.. 어디서 본 전략이군.....
아이콘 arx7 (2011-07-11 23:34:06 KST)
0↑ ↓0
센스 이미지
그렇구나 레드와인디오님이 전에 글 올리셧네요 ㅎㅎㅎ..
2관문 압박이라고 검색하니까 안나와서 ㅋㅋㅋ
3추로 검색하니까 나오네요 ㄲㄲㄲ
삐옹삐옹 (2011-07-12 06:04:40 KST)
0↑ ↓0
센스 이미지를 등록해 주세요
이건 프프전 말고는 별룬데 방송경기만봐도 프프전말고는 전혀쓰질않아요.
테란전 . 테크를타려면 테크를 압박하려면 예전 김원형선수2차관으로가 더 효율이높구여.
저그전 거의 선못하기떄문에 3추적으로 그닥 재미볼 시간이많지않고 피해도 많이 못주구여. 모 일꾼 쨸 타이밍 뺏는다고는 하는데 저그입장에서는 막상 별피해없어여 오히려 그 돈으로 파수기 못뽑은 플토가 손해져. 멀티한다쳐도 퀴링링에의해서 오히려 더 위험하구여.
하지만 프프전에서만큼은 괜찮은것같아여 3추적.
아이콘 arx7 (2011-07-12 07:46:40 KST)
0↑ ↓0
센스 이미지
ㄴ 퀴링링도 우관을 빨리 올려주고 광자포를 박아주는 전제하에 막기 수월합니다
그러면 오히려 얕보고 온 저그가 불리해지는 형국이죠.
아이콘 레드와인디오 (2011-07-12 11:45:22 KST)
0↑ ↓0
센스 이미지
ㄴ 선가스안가는 저그상대로 3추적이 지옥이될수도있어요 초반 그 1분30초안에 링 다짤려먹구 대군주/여왕도 잡아죽을수도있고 그마 리그에서도 3추위주로 초반빌드하는 토스도 많습니다(저그전)
아이콘 레드와인디오 (2011-07-12 11:52:13 KST)
0↑ ↓0
센스 이미지
프프전 3추는 월래 예전부터 4차관 카운터로(극강카운터는아니지만) 월래있던빌드고
테란전3추는... 하.. 요즘 추적자더블 자주하는데.. 극초반 해불찌르기라든지(1~2불곰 2~3해병)
반올인성치즈 다수해병+4~6기scv 찌르면서 본진벙커링..10판중 4판을 암것도 못해보구 지니..
다시 3추쓰구있다는..ㅠ

테란전은 3차관더블, 3추, 추적더블, 1관1로보더블 1관1우관더블... 정석빌드가 변화에 딜레마가 너무 크다능..
아이콘 arx7 (2011-07-12 13:12:31 KST)
0↑ ↓0
센스 이미지
제가 쓴글은 어디까지나 프프전에 많이(심리 활용) 치우쳐져 있습니다만
레드와인디오님의 전략을 보면 좋은게 많은거 같아요 ㅎㅎ..
댓글을 등록하려면 로그인 하셔야 합니다. 로그인 하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십시오.
롤토체스 TFT - 롤체지지 LoLCHESS.GG
소환사의 협곡부터 칼바람, 우르프까지 - 포로지지 PORO.GG
배그 전적검색은 닥지지(DAK.GG)에서 가능합니다
  • (주)플레이엑스피
  • 대표: 윤석재
  • 사업자등록번호: 406-86-00726

© PlayXP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