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yXP

서브 메뉴

Page. 4 / 256 [내 메뉴에 추가]
글쓰기
작성자 달치즈
작성일 2017-02-02 00:11:59 KST 조회 1,659
제목
탈다림의 약육강식 문화가 나름대로 합리적인 이유

협동전 군주님의 탈간지 승천자들이 광신자를 디파일러 저글링 드시듯 말아드시는거 보고 플토 주제에 저래도 되나 싶으신 분들 계실겁니다. 

물론 게임이지만 설정 덕후로서 생각을 해봤는데 탈다림의 약육강식 즉, 약한자를 희생시키는 전략은 나름대로 합리적이었습니다. 

 

그 이유 중 첫째는 테라진 입니다. 

테라진은 알려진 바로는 행성에 매장된 간헐천 혹은 안개속 표류기 임무 등에 나오는 우주 고래를 통해 얻을 수 있습니다. 

일단 매장된 간헐천은 양이 많기는 하지만 분명 한계가 있고 우주 고래 역시 테라진을 모두 뽑히면 죽기 때문에 추출할 수 있는 한도가 있죠. 

우주 고래는 일반적인 생물은 아닌 것 같고 테라진 뽕 맞은 스텟먼의 말로 유추해 볼때 행성뿐 아니라 우주도 유영가능한 생물로 보입니다.

이는 젤나가 특히 아몬의 창조물일 가능성이 높은데 어찌됐든 탈다림은 이 동물을 신성시 여길 것이 분명하죠. 그렇기에 사육 같은 짓은 하지 않거나 못 할 것입니다. 또한 젤나가가 아닌 이상 테라진을 인공적으로 합성하지 못할 가능성도 높죠.

그렇기때문에 테라진의 양은 한정적일 수 밖에 없는데 이는 오히려 탈다림의 적은 인구를 효율적으로 만들어 줍니다.

테라진의 제한적인 공급은 마치 자본주의 사회의 돈처럼 강한자에게 많은 양이, 약한 자들에겐 제한된 양만이 공급될 것입니다.

강한자들 입장에서는 약한 애들한테 주는 테라진도 아까울 수 있죠. 게다가 인구가 많아질수록 개인에게 가는 양은 적어질 겁니다. 

이는 아몬의 지배와 함께 심화되고 체계화되었는데 승천의 사슬을 타고 오르면서 약한 자들을 지배할 권리를 얻게 되는 승천자들은 유사시에 광신자 같은 동족을 희생하면서까지 자신의 힘을 회복하는 것에 거리낌이 없죠. 

왜냐하면 강한자들이 죽는 것보다는 약한자들이 죽는것이 더 나으니까요.

 

물론 그렇다고는 해도 단편소설 '승천'에 언급되듯이 라크쉬르를 통한 경쟁이 아닌 이상 평상시 동족간의 살육은 금지되어 있죠. 

그렇기 때문에 노바 임무팩에서 알라라크가 지나라를 보내 자치령을 공격하는데 라이글이 약한 동족을 정리해 달라는게 아니냐는 말을 하죠. 여기서 추측이지만 우리 군주님은 지나라에 대한 견제와 동시에 인구 조절까지 염두에 둔 것 같습니다.

 

또한 테라진은 탈다림의 인구 증가에도 한몫 할 수 있습니다. 공허의 유산 본편에서의 언급에서 아이어 프로토스의 함선들이 납치되어 실종되었다는 언급이 있는데 탈다림이 기술을 빼가는 것과 동시에 함선 내의 아이어 프로토스들을 테라진에 중독 혹은 세뇌시켰을 것이 분명합니다.

 

암흑기사연대기 소설에서 아이어에 있던 탈다림이 선드롭으로 로즈마리를 중독시키는데 비슷한 과정을 통해 납치된 플토들을 탈다림으로 강제 합류시킬 수 있을 겁니다. 애초에 광신자들이 이런 납치되어 세뇌된 플토로 구성되어 있을 수도 있죠. 여하튼 중요한 것은 여차하면 함선을 가로채 댈람 프로토스를 테라진을 이용해 강제 탈다림화 시킬수 있다는 것이죠. 이는 지극히 소모적인 탈다림 문화에서 자연 출생하는 인구 외에도 병력 보충이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댈람 통합 이후에도 충분히 가능한 것이 군심에 나온 칼디르 탐사용 함선 같은 비군사용 함선들을 탈다림에선 쉽게 납치 가능할 것이고 인성신관께서 눈치를 채도 탈다림에 직접적으로 따지지는 못할 겁니다. 모르쇠로 일관하면 전쟁을 하지 않는 이상 어찌할 수 없죠.

 

두번째 이유는 프로토스가 동족의 정수 흡수가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공허 본편에서 승천자 설명을 보시면 오랜시간 테라진과 지원자의 정수를 흡수해 강해졌다는 설명이 있는데, 이는 저그만큼은 아니더라도 동족의 정수를 흡수해 자신의 능력을 강화하는게 가능하다는 것이죠.

 

저 한줄의 언급으로 라크쉬르가 아몬의 계략에 의해 소모적인 뻘짓이 될뻔한 것이 최소한의 의미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실제로 보라준 알라라크 단독임무에서 보라준이 알라라크의 힘에 놀라는데 이는 여러 동족의 정수를 흡수하면 일반 프로토스의 수준을 넘어선 힘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죠. 협동전에서도 승천자들이 광신자를 먹으며 파워후가 되죠. 

 

종합하자면 테라진의 한정된 양과 테라진의 활용도, 그리고 프로토스의 동족 정수 흡수 능력이 자칫 플토에게는 치명적일 수 있는 약육강식의 문화와 라크쉬르를 통한 캐삭빵을 가진 탈다림의 문화에 단순히 소모적인 것이 아닌 나름대로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의미를 부여하게 된다고 보입니다.

아몬의 지배하에 생긴 문화와 체계일테지만 테라진 뽕맛을 버리지 않는 이상 이런 문화가 댈람처럼 변하진 않을것 같네요.

 

쓰다보니 길어졌는데 재미로 쓴 글이니 비판은 삼가주세요~

 

 

지속적인 허위 신고시 신고자가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신고 사유를 입력하십시오:

발도장 찍기
군주님버프시급 (2019-01-13 15:36:13 KST)
0↑ ↓0
센스 이미지를 등록해 주세요
탈다림 사회는 냉혹하고 가차없긴 하지만 현실에서 공산주의의 실패사례라든가 소수의 고위층들의 욕심을 위해 종족(국가)을 망하게 하는 것과는 한참 다릅니다. 어찌보면 탈다림 사회는 기회의 평등이라는 측면에서 가장 합리적이고 공평하며 남녀평등인 사회라고 할 수 있습니다. 모든 탈다림들은 승천의 사슬 하에 있으며, 자기보다 높은 자에게 명령받고 자기보다 낮은 자에게 명령하며 모든 명령은 군말없이 이행되기 때문에 현 민주주의 체제처럼 의사결정을 위해 불필요한 낭비를 할 일이 전혀 없습니다.

그리고 기회적인 측면에서 라크쉬르라는 공식 제도를 통해서 본인의 힘에 자신만 있다면 자기보다 윗계급도 죽여서 그 지위를 합법적으로 빼앗을 수 있구요. 여기에 남녀차별적인 요소는 1도 없습니다. 그냥 자기가 세면 올라가고 약하면 죽는 겁니다. 그 증거로 지나라가 현재 군주 바로아래 첫번째 승천자라는 점만 봐도 알 수 있죠. 물론 알라라크가 수작질해서 바로 첫번째 승천자가 된 것처럼 계급이 높으면 라크쉬르 이전에 정치질해서 하위계급에게 불리한 거 아니냐 할 수도 있는데 이건 반대로 생각해보면 피차일반 똑같습니다. 어차피 모든 탈다림들은 공식적으로는 윗계급들의 말을 따르면서 호시탐탐 라크쉬르 걸어서 죽이고 올라갈 생각만 하는 인간들이니, 하위계급도 정치질 잘해서 이번게임 내가 이기면 니들도 올라간다! 이런 논리로 지지세력 모을 수 있습니다. 혹은 윗계급들에게 정치질해서 자기에게 도전하는 그 밑 서열을 제거하는데 힘을 빌려달라는 식으로도 가능하구요.

이런 과정을 거쳐 올라간 상위서열 승천자들은 협동전 10스택승천자를 능가하는 엄청난 힘과 능력, 그리고 정치적인 수완과 상황판단, 리더십, 결단력, 행동력 등 지도층으로써의 능력을 자연스럽게 갖추게 됩니다. 라크쉬르라는 제도의 특성상 본인이 상위권이라 하더라도 아랫놈들이 계속 도전해올 테니 자신의 능력을 지속적으로 증명해야 하구요. 직전군주 말라쉬도 아몬의 수하에서 엄청난 권력을 누렸지만 알라라크가 외부지지층을 끌어들이는 바람에 구덩이로 떨어져 뒤졌습니다. 이처럼 능력 있는 자가 계속해서 나올 수밖에 없고, 이 능력있는 자에게 모든 권한과 힘을 줌으로써 가장 효율적인 사회를 만드는 시스템입니다.

테라진에 대한 부분은 좀 생각이 다른게, 슬레인 행성 같은 경우는 지하에 매장된 테라진이 상당한 것으로 보이고, 이 테라진이라는 물질이 현 우주에는 없는 속성이라는 말을 감안하면 공허와 직접 연결된 공간 같은 것을 통해서 흘러나오는 걸로 보입니다. 아몬이 사라졌으니까 테라진도 차츰 사라질 거라는 가정 하에 탈다림이 현 라크쉬르 체제처럼 너무 많이 죽이는 방식은 이제 비효율적이라서 조금씩 바꿔가겠지만, 뭐 그렇다고 해도 결투를 통한 계급결정 자체는 잔인하긴 하지만 가장 공평한 체계라고 생각합니다.
댓글을 등록하려면 로그인 하셔야 합니다. 로그인 하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십시오.
롤토체스 TFT - 롤체지지 LoLCHESS.GG
소환사의 협곡부터 칼바람, 우르프까지 - 포로지지 PORO.GG
배그 전적검색은 닥지지(DAK.GG)에서 가능합니다
  • (주)플레이엑스피
  • 대표: 윤석재
  • 사업자등록번호: 406-86-00726

© PlayXP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