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yXP

서브 메뉴

Page. 11 / 293 [내 메뉴에 추가]
글쓰기
작성자 아이콘 Ravn
작성일 2016-06-23 22:42:53 KST 조회 4,634
제목
[스타리그] 'Zest' 주성욱, "스타리그에서도 우승하겠다"

 

 

- 16강 진출 소감은?

"다른 조에 비해 말도 안되게 잘 하는 선수들이 몰려 조 편성에 불만이 있었다. 그래도 올라가게 됐고 강력한 선수들이 떨어진 것은 만족한다."

 

- 다승왕 후보 세 명이 맞붙었다. 1위를 예상 했나?

"1위까지는 예상 못 했다. 올라가는 것이 목표였다. 편하게 하다 보니 잘 풀렸다."

 

- 그렇게 기뻐보이지 않는다. 마지막 경기 김준호를 이긴 탓인가?

"나로인해 떨어지는 선수에게 미안할 것 같았다. 하고 싶지 않았던 경기였다. 그래서 마냥 기쁘지만은 않다."

 

- 방송 인터뷰에서 김준호에게 다승왕을 하라고 한 것은 진심인가?

"이미 차이가 벌어져서 내가 남은 경기를 다 이겨도 아마 준호가 다승왕을 받을 것이다."

 

- 저그가 한 명도 못올라갔다. 요즘 저그가 어떤지?

"주위를 보니 저테전 밸런스가 가장 안 맞는 것 같다. 그 영향이 컸던 것 같다."

 

- 탈락한 황강호는 어떤가?

"워낙 긍정적이고 밝은 친구라 걱정은 없다. 요즘 경기 감각이 올라오는 것 같아 남은 리그를 잘 할 거라 믿는다."

 

- 16강 만나고 싶은 상대는?

"조는 상관이 없다. 그것보단 챌린지 방식이 개선됐으면 좋겠다. 선수들 경기력도 안 나오고 여러모로 힘든 점이 많다. 처음엔 완전히 실력으로 올라가는 것 같아 떨어져도 할 말이 없겠다 싶었다. 그런데 막상 해보니 이건 아닌 것 같다."

 

- 이번 시즌 목표는?

"GSL도 우승한 만큼 이번 스타리그도 우승하고 싶다."

 

- 김대엽의 기세가 좋다. 상위 라운드에서 다시 만난다면?

"대엽이가 개인 리그에서 두각을 나타내기 전부터 실력은 알고 있었다. 당연히 만나고 싶지 않지만 만난다면 꼭 이기겠다."

 

- 2세트 울레나를 선택한 배경은? 울레나가 저그에게 유리하지 않나?

"울레나의 최단 경로인 좁은 길을 토스가 이용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저그는 역장때문에 올 수 없다. 그런데 초반 부화장 러쉬와 사도가 너무 허무하게 막히면서 크게 기울었다."

 

-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난생 처음 이렇게 많은 경기를 했다. GSL에서 9경기까지는 해봤지만 그때는 3판 연속으로 하는거라 피로가 덜 했다. 다음부터는 한 선수가 몰아서 하면 좋겠다. 현장에서 팬 분들께서 먹을 것을 많이 챙겨주셨는데 경기 집중에 큰 도움이 됐다. 감사드린다." 

지속적인 허위 신고시 신고자가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신고 사유를 입력하십시오:

발도장 찍기
아이콘 오늘저녁은오징어 (2016-06-23 23:02:11 KST)
0↑ ↓0
센스 이미지
ㅇㅅㅈㅍㄱ
플엑공고충 (2016-06-24 03:13:26 KST)
0↑ ↓0
센스 이미지를 등록해 주세요
ㅇㅅㅇ 항상 응원합니다!! 화이팅!
닉네임: 암호:
롤토체스 TFT - 롤체지지 LoLCHESS.GG
소환사의 협곡부터 칼바람, 우르프까지 - 포로지지 PORO.GG
배그 전적검색은 닥지지(DAK.GG)에서 가능합니다
  • (주)플레이엑스피
  • 대표: 윤석재
  • 사업자등록번호: 406-86-00726

© PlayXP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