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yXP

서브 메뉴

Page. 3 / 59 [내 메뉴에 추가]
글쓰기
작성자 아이콘 Ravn
작성일 2016-11-19 00:11:59 KST 조회 3,719
제목
[케스파컵] '피넛' 한왕호, "승리 기쁘지만 롤드컵 아쉬움 여전"

 
18일 부산시 벡스코에서 열린 '2016 LoL 케스파컵' 4강 2경기에서 락스 타이거즈가 SK텔레콤 T1을 2대 0으로 꺾었다.
 
다음은 락스 타이거즈의 정글러 '피넛' 한왕호와 진행한 인터뷰이다.
 
- 승리한 소감은?
"편안한 마음으로 부담감 없이 임한 탓에 좋은 경기력이 나왔던 것 같다."
 
- 완승을 예상했나?
"실수 대 실수의 싸움이었다. 누가 더 실수를 잘 비집고 들어갔느냐에서 차이가 생겼다," 
 
- 오늘 리 신의 발차기가 매서웠다.
"운이 좋았을 뿐이다(웃음)." 
 
- 여유로운 대답이다. 이제는 '플로리스'보다도 리 신을 잘 한다고 할 수 있을까?
"플로리스보다 리 신을 못 해도 게임은 더 잘 하기 때문에 상관 없다.
 
- 결승 상대가 콩두다.
"롤드컵 이후 연습 상대로 만났을 때 확실히 실력이 올라 온 것을 느꼈다. 그래도 SKT만큼 어려운 상대는 아니다."
 
- 경기 중 고비가 있었나?
"'크라이' 해성민 형이 멘탈이 약한 편이다. 경기가 잘 풀리면 신나 하는데 자신이 실수하면 말이 없어진다. 오늘도 그런 상황이 나왔다. 앞으로는 경기가 잘 안 풀리더라도 멘탈을 잡고 팀원 말에도 귀를 열어줬으면 좋겠다."
 
- 올 한 해를 돌아보자면.
"결승에 진출했지만 마냥 기쁘지만은 않다. 롤드컵 4강에서 오늘만큼 했었다면 이길 수 있지 않았을까 심경이 복잡하다. 특히 롤챔스 스프링 결승전에서도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자만감이 생기면서 경기력이 달라졌던 때도 있었는데 형들이 잘 참아줘서 고맙다. 함께 하는 건 이번 년도가 마지막일 수 있다. 게임 내적이나 외적으로나 형들에게 고맙다는 말 전하고 싶다."
  
-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
"부산까지 와서 경기하는데 유종의 미 거두고 싶다. 옆에서 지스타가 열리고 있다. 힘들게 와주신 팬 분들께서도 잘 즐기다 가셨으면 좋겠다.​"

지속적인 허위 신고시 신고자가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신고 사유를 입력하십시오:

발도장 찍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등록하려면 로그인 하셔야 합니다. 로그인 하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십시오.
롤토체스 TFT - 롤체지지 LoLCHESS.GG
소환사의 협곡부터 칼바람, 우르프까지 - 포로지지 PORO.GG
배그 전적검색은 닥지지(DAK.GG)에서 가능합니다
  • (주)플레이엑스피
  • 대표: 윤석재
  • 사업자등록번호: 406-86-00726

© PlayXP Inc. All Rights Reserved.